[서울문화투데이] 나 홀로 여행, 캡슐족 늘어날까

2019-10-24
조회수 26

기사 본문 보기

관광벤처사업 지원 대상 최종 98개 선정
예비관광벤처 70개, 관광벤처 10개, 재도전벤처 18개


상반기에 이어 추가 개최한 ‘관광벤처사업 공모전’ 결과 창의성과 혁신성이 뛰어난 98개 사업이 최종 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 '예비관광벤처부문'에 선정된 더캡슐(대표: 정승호). 조립형 캡슐 베드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 나홀로 여행자에 최적화된 캡슐호텔 서비스 제공한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제10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은 혁신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지닌 관광 분야 예비창업자와 창업기업을 선정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년 1회씩 개최해왔으나, 올해 초에 열린 제9회 공모전 때 높았던 창업 수요를 충족하고, 관광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제10회 공모전을 추가로 개최했다.

지난 8월 19일부터 9월 18일까지 진행된 공모전 접수에는 예비관광벤처 부문(예비창업자/창업 3년 미만 대상), 관광벤처 부문(창업 3년 이상), 재도전 부문(폐업 경험 사업자 재창업) 각 분야에 총 388건이 접수됐다. 이 중에서 예비관광벤처 70개, 관광벤처 10개, 재도전벤처 18개 기업이 심사를 통해 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장애인을 위한 여행 등 다채로운 사업 선정

최종 선정된 사업 유형을 살펴보면 4차 산업 시대에 발맞추어 관광 자원에 기술을 접목한 서비스가 전체 4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개별 소비자 특성이나 기호에 맞는 관광 상품‧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소재 역시 비중이 높았다. 자유 여행자들을 위한 정보 공유, 인공지능을 활용한 맞춤 여행 정보 제공, 전동킥보드 활용 관광 등의 아이디어가 눈길을 끌었다.

구체적 사업 내용은 ▲ 예비관광벤처에는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시스템을 적용한 개인 맞춤형 캡슐호텔’, ‘창작자(크리에이터) 활용 여행 영상 유통 플랫폼’, 등이, ▲ 관광벤처에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무동력 레이싱 테마파크’, ‘창의적인 야간 관광체험 제공’ 사업 등이, ▲ 재도전벤처에는 ‘지도와 영상 콘텐츠 활용 관광 웹페이지 제작 플랫폼’, ‘무슬림 관광객을 위한 할랄 한식’ 사업 등이 포함됐다.

선정된 98개 사업의 대표 중 39세 미만 청년창업자에 해당하는 인원은 총 54명으로 전체의 약 55%를 차지하였으며, 여성 대표의 비율은 29%로 나타났다. 앞으로 관광벤처사업이 청년·여성 등 다양한 일자리 창출과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모전, 지난 9년간 약 1,700명 일자리 창출

▲ 70개 예비관광벤처기업에는 관광 상품‧서비스 개발비 최대 4,000만 원과 역량 강화 교육, 맞춤형 경영 상담 등을 지원한다. ▲ 10개 관광벤처기업에는 홍보마케팅 지원금 1,050만 원과 투자유치 교육 등을 지원하고 문체부 장관 명의의 확인증을 수여한다. ▲ 재도전벤처에 선정된 18개 기업에는 관광 상품·서비스 재개발비 최대 4,000만 원과 함께 재창업 교육·맞춤형 상담 및 홍보·마케팅 등 재도전 성공을 지원한다.

올해 9년째를 맞이한 공모전은 그간 혁신적 관광기업 600여 곳을 발굴해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창출하고 약 1,7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해 관광산업의 외연을 확장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관광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각광받는 시점에서 관광벤처기업을 통해 새로운 관광 상품과 서비스가 많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관광 분야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한국관광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혁신적 관광기업 발굴을 단계별로 체계화하고, 지원 규모 확대와 맞춤형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출처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