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슐호텔 뉴노멀 새 대안, 벤처기업이 조립식 캡슐 국내 첫 개발

2020-11-11
조회수 668

기사 원문 보기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뉴노멀 시대 안전과 가성비 모두를 담보할 신개념 숙소로 캡슐호텔이 주목받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발굴한 관광벤처기업 ‘더 캡슐’(대표 정승호)은 지난해 3월 첫 캡슐호텔 '더캡슐 명동'을 오픈, 평균 객실 가동률 87% 기록하며 업계와 신세대 여행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올들어 코로나 확산으로 국내 여행 및 숙박 시장이 큰 타격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더캡슐 명동은 8월 이후 60% 이상의 가동률을 회복하며, 뉴노멀 신개념 숙박 포맷으로 평가받는다.


캡슐호텔 스타트업 ‘더캡슐’이 이번에는 국내 처음으로 완전조립식 수면캡슐을 개발했다. 더캡슐은 오는 19일부터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진행되는 2020 호텔쇼에서 이 ‘완전조립식 수면캡슐’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인증을 받은 관광벤처 더캡슐이 국내 처음으로 개발한 조립식 캡슐객실

관광벤처기업이 국내 첫 개발한 조립식 캡슐 객실의 내부



킨텍스에서 첫 선을 보일 더캡슐의 신제품 프리미엄 수면캡슐은 공간 운영자가 쉽게 설치할 수 있도록 모듈화 조립식 설계로 만들어졌고, 조립 후 간단히 220V 코드만 연결하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사용자에게 최적의 수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수퍼 E0’급 친환경 목재를 사용하고, 편의성 향상을 위해 테이블과 환기 시스템을 설치했다.


아울러 외부 소음을 차단할 수 있도록 벽체 내부에 방음·방진 소재를 충진했다고 더캡슐 측은 설명했다.


더캡슐 정승호 대표는 “코로나 이후에는 숙박·휴식 공간 사용자의 행태가 완전히 바뀔 것이며, 이전보다 1인 여행과 개인 공간에 대한 수요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가격 경쟁력, 독자적인 캡슐침대 설계, 그리고 5년 이상 숙박시장에서 노하우를 쌓아온 더캡슐은 숙소로서의 캡슐호텔을 넘어, 새로운 공간 개념으로서의 캡슐공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캡슐은 한국프롭테크포럼 및 한국관광스타트업협회 정회원으로, 올해 6월 문화체육관광부관광벤처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