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X 서울관광재단, 2021 서울관광의 새 얼굴, 16개 스타트업 전격 공개

2021-04-21
조회수 193

기사 원문 보기


- 20일(화), ‘2021 서울 관광 스타트업 공개 오디션’ 개최… 총 16개 스타트업 선정

- 메타버스, 기가픽셀, IoT 활용 1인 숙박 등 뉴노멀 시대 맞춤형 서비스 제시

- 총 4억 6천만 원 사업비, 액셀러레이터 1:1 맞춤 컨설팅, 투자유치 등 밀착 창업육성

 

메타버스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가상공간에 자신을 대체하는 아바타로 참여 가능한 컨퍼런스 플랫폼, 아이와 엄마가 함께 서울 나들이에 나설 때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는 플랫폼, 한류 스타 방문한 맛집‧장소 등 종합적인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 등 코로나19로 완전히 뒤바뀌어버린 관광 지형을 이끌 서울관광의 새 얼굴이 공개됐다. 


▲ 사진= 2021 서울 관광 스타트업 공개오디션 온라인 생중계 화면     © 서울관광재단 제공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지난 20일, 「2021 서울관광 스타트업 협력프로젝트 공개 오디션」을 개최하고 신규 관광 스타트업 16개사 공개와 함께 각 분야별 수상업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공개 오디션은 오는 4월 29일(목) 정식 개관을 앞두고 있는 서울관광의 거점인 ‘서울관광플라자’에서 진행되는 첫 행사인 만큼 그 의미가 크다.

 

공개오디션 결과 ▲ICT/플랫폼 분야 : 살린, 스타트립  ▲가치관광 분야 : 엄마의지도 등 3개 기업이 대상으로 선정되었다. 이들 업체를 포함한 오디션 참가 16개 업체에는 각 순위별로 2천만 원부터 5천만 원 까지, 총 4억 6천만 원 규모의 상금이 지급된다.  

심사에는 전문가심사단의 심사 점수와 함께 사전접수를 통해 행사 참여를 신청한 300여 명의 온라인 청중평가단의 심사 점수를 합산하여해 순위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공개 오디션에 참가한 16개 관광 스타트업은 지난 2월부터 시작된 공모전에서 10대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서울 관광 스타트업으로 선발되었다.

이번 공모전에는 지난해 대비 45%가 증가한 총 167개사가 신청하였으며, 전문 심사위원단의 1차 서류심사와 2차 PT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오디션 참가 업체로 선정되었다.

< 메타버스 , 기가픽셀 등 뉴노멀 시대에 맞는 관광서비스 집중 선발 >

올해는 특히, 뉴노멀 트렌드에 맞는 관광 콘텐츠 및 서비스를 제시한 신규 관광 스타트업 선발에 집중하였다. 

 

IoT 기술을 기반으로 1인 숙박공간을 제공하는 스마트 캡슐호텔, 국제회의에 필요한 동시통역 리시버를 모바일 앱 형태로 제공하여 공용물품 사용을 최소화 한 서비스, 건축 전문가의 영상 가이드로 혼자서도 테마 도보관광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 등 서울관광이 나아가야할 미래를 보여주는 다양한 프로젝트가 눈길을 끌었다.

※ 2021년 서울 관광 스타트업 공개 오디션 참가 최종 16개사(가나다 순)


▲ 사진= 서울 관광 스타트업 공개오디션 대상을 수상한 엄마의지도 대표 발표 사진     © 서울관광재단 제공



< 서울 관광 혁신을 이끌 대표 관광스타트업으로 성장토록 밀착 지원 >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2021 서울관광 스타트업 협력프로젝트 공개 오디션」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신청한 청중심사단 300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으로 개최되었다. 현장 참석한 발표자(기업당 1명)와 심사위원은 최소화하여 진행하였다.

심사에는 전문가심사단의 심사 점수와 함께 사전접수를 통해 행사 참여를 신청한 300여 명의 온라인 청중평가단의 심사 점수를 합산하여해 순위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에 사업 추진을 위한 상금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전문 액셀러레이터의 밀착 창업육성 프로그램, 각 기업별 상황에 맞춘 외부 전문가 컨설팅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 관광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업체에는 전담 멘토에 의한 기업진단과 사업모델분석, 시장 확보 전략 수립 등 1:1 맞춤형 멘토링이 이루어지고, 회계‧노무‧마케팅 등 창업에 필수적인 교육과 함께 서비스 고도화 사업비 등 서울시로부터 지속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보유한 다양한 네트워크와 국내외 홍보채널을 활용해 판로 개척 및 홍보마케팅을 적극 지원한다.

서울시 주최 관련 사업 연계 지원과 함께, 유관기관의 공식 온라인 채널(홈페이지, SNS 등) 및 온·오프라인 행사(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 Try Everything(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해외 관광 교역전·설명회, 서울 MICE WEEK 등)를 통해 선정 기업을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오는 29일(목) 정식 개관을 앞두고 있는 서울관광의 거점인 ‘서울관광플라자’와 연계한 특별한 지원들도 추가된다.

▲ 사진= 2021 서울 관광 스타트업 16개 스타트업 단체사진     © 서울관광재단 제공

서울관광플라자 자체 창업 필수 교육 프로그램 및 온라인 촬영 스튜디오 등 다양한 창업 지원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우선권과 함께, 서울관광플라자에 먼저 입주한 선배 관광스타트업(’16~’20년 공모전 기 선정 기업 15개사)는 물론, 해외 관광청, 협‧단체 등의 유관기관 네트워킹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는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관광이야말로 뉴노멀 시대에 가장 큰 도전을 받고 있는 산업분야이다. 이와 같은 위기 극복을 위해  ‘재도약하는 글로벌 관광도시 서울’을 목표로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전략에 관광 스타트업이야말로 가장 걸맞고,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분야”라면서, “서울시는 관광스타트업과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관광업계의 회복도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디스커버리뉴스] 서울시 X 서울관광재단, 2021 서울관광의 새 얼굴, 16개 스타트업 전격 공개 - http://www.discoverynews.kr/393030